오랜만의 이글루스

이글루스에 블로깅을 안하기 시작한지도 꽤 되었다. SNS나 네이버 블로그를 주로 사용하게된 것도 있고, 하나 둘 떠나가는 이글루스 이웃들을 보면서 쓸쓸함을 느꼈던 것 같기도 하다. 예전에 썼던 글을 하나 둘 읽어보며 느낀 것이 있다.그동안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던(그것이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) 내가 사실은 그다지 변하지 않았음을, 사람이 그리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.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메모장